•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신비] 세계에서 가장 굉장한 동물들

5. 올름(Olm Proteus anguinus)

 

 

192cf4625c40e8967f5165a2ce6d6ada_1597566210_2617.jpg

 

5000만 년 전 유럽과 북아메리카의 땅덩어리가 떨어져 나왔을 때 유일하게 유럽에서 살아남은 도룡농 올름.

1977년 올름이 처음 발견되었을 때 그 생김새가 너무나 특이해서 생물학자들 조차 공룡의 새끼가 틀림 없다고 생각함.

 

올름은 100년을 산다. 동굴의 차가운 물에서 거의 먹지도 않고 살아간다. 밤도 없고 낮도 없는 영원한 어둠 속에서 살아가는 올름에게 100년,

3만6500일은 어떤의미가 있는 걸까??

 

 

4. 담요문어(Blanket octopus Tremoctopus violaceu.)

 

 

192cf4625c40e8967f5165a2ce6d6ada_1597566889_242.jpg
 

배트맨 문어? '날개'펴 천적 물리치는 담요문어

 

아열대 및 열대 해양에 서식하는 이 문어가 펼치는 담요는 다리 사의 '막'으로,

평상시에는 그 존재가 확인되지 않는다. 하지만 위기 상황에서 이 막을 펼치면,

문어의 몸집은 훨씬 더 커 보인다. 이를 이용해 위험을 피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2003년 호주 멜버른 박물관의 과학자들은 수컷 담요 문어의 모습을 촬영하는데 처음으로 성공했는데,

그 크기가 2.4cm에 불과했다. '땅콩 크기의 수컷은' 자신보다 100배 크고 무게가 4만 배 더 나가는 암컷과 비조화의 커플을 이루는 것이다.

 

​3. 유리 개구리(Glass frog Centrolenidae). 

 

192cf4625c40e8967f5165a2ce6d6ada_1597567000_8946.jpg

 

"아마존에서 발견한 신종 유리개구리 배 전체가 투명해 심장까지 보여"

자연에는 정말 몸속까지 훤히 보여주는 동물이 있다. 바로 유리개구리다. 에콰도르 산프란시스코대의 후안 구아야사민 교수는 지난달 29일(2017년)

국제학술지 주키스에 아마존 밀림 속 개울에 사는 몸길이가 2cm 인 유리개구리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유리개구릿과는 청개구릿과와 이웃사촌으로 150여 종이 알려져 있지만 이번처럼 배뿐 아니라 가슴 피부까지 투명해 심장까지 완벽하게 보이는 경우는

드물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이 유리개구리가 새로 발견되자마자 사라질 위험에 쳐해 있다고 우려했다. 개구리가 발견된 지역에서 석유 시추가 이뤄지면서 개울이 오염되거나

사라질 위험에 놓여 있다는 것이다.. 속까지 다 보여줬더만, 개울가에서 남에게 피해 주지 않고 작은 생명을 이어가려는 개구리의 진심은 인간에게 전해지지 않았나 보다.

 

 

​2. 나뭇잎 해룡(Leafy Sea Dragon Phycodurus eques) 

 

192cf4625c40e8967f5165a2ce6d6ada_1597567439_5111.jpg
 

해마와도 같은 괴인 실고기 목의 실고기 과에 속하는 동물

 

해룡의 서식지는 호주의 해안선을 따라 남쪽의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남부 오스트레일리아와 동쪽해안.

생김새에 따라 두 종류로 나누는데, leafy sea dragon과 weedy sea dragon이 있다.

암컷이 250개 정도의 알을 낳으면 수컷이 대신 꼬리 아래쪽에 알을 8주 정도 품어서 부화를 시킨다고 한다.

 

전체의 알이 부화가 되는게 아니라 보통 5% 정도가 살아남아 성어가 된다고 한다.

성어의 크기는 대략 45cm (18인치) 정도까지 성장하며 수명은 2~3년 정도 이다.

먹이는 작은 새우 종류의 갑각류들이다.

현재는 개체수가 너무 적어 1991년 호주의 어업국에서 보호종으로 지정이 되어 호주법에 의하여 수출을 엄격하게 규정이 되어 

한마리에 500만원이상을 호가하는 고급 어류이다.

어류이지만 비늘이 없고 단단한 갑옷모양의 판으로 둘러싸여 있어 한 마리의 작은 용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해룡이라고 불린다.

 

​1. 스핑크스나방 애벌레(Hemeroplanes caterpillar) 

 

192cf4625c40e8967f5165a2ce6d6ada_1597567748_3759.jpg
 

스핑크스나방 애벌레는 천적의 방어를 위해 천적을 위협하는 뱀으로 변신하는데, 평소의 모습은 귀여운 애벌레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위협을 받으면 맹독을 가진 독사처럼 모습을 바꾼다. 얼핏 봐서는 독사가 맞는데, 뱀이 아니라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스핑크스나방애벌레는 위험을 느끼면 배를 부풀려 뱀의 모습으로 변신하는데, 이 과정에서 외모만 바뀌는게 아닌, 뱀이 사냥하는 듯한 머리를

위아래로 흔들면 흐느적거리는 행동도 완벽하게 모방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천적들은 이런 행동에 속아 도망간다고 한다.

하지만, 모습을 흉내 낼 수 있어도 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image
아브라카타부랄 21.01.11.16:39 505
96
image
아브라카타부랄 21.01.11.16:38 492
95
image
루라 21.01.11.16:38 533
94
image
문전박대냐 21.01.11.16:37 515
93
image
로토킴 21.01.11.16:37 453
92
image
오억원 21.01.11.16:36 442
image
하예이쁘다 21.01.11.16:36 464
90
image
소스윗 21.01.11.16:36 391
89
image
쏘굿 21.01.11.16:31 432
88
image
부르부르피부르 21.01.11.16:31 451
87
image
벌꿀오소리깡패 21.01.10.16:23 504
86
image
쏘굿 21.01.10.16:23 486
85
image
카카카넘 21.01.10.16:14 478
84
image
끄지끄지라 21.01.10.16:13 521
83
image
스포츠세폴더 21.01.10.16:13 403
82
image
투부자 21.01.10.16:13 423
81
image
돈따자아 21.01.10.16:12 347
80
image
홍이장군 21.01.10.16:12 362
79
image
스포츠세폴더 21.01.10.16:12 416
78
image
강호연 21.01.10.16:11 366